‘트레일 러닝’ 선구자 안병식, 달리기 노하우 담은 책 출간

임재영 기자 입력 2020-07-17 03:00수정 2020-07-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로가 아니라 산과 숲, 들판을 달리고 걷는 ‘트레일 러닝’의 선구자인 제주 출신 안병식 씨(47)가 최근 자신의 경험과 달리기 노하우 등을 담은 책인 ‘트레일 러너’(사진)를 펴냈다.

이 책은 325쪽 분량에 사막마라톤 그랜드슬램, 북극점에서 인류의 고향인 칼라하리, 프랑스와 독일 종단부터 파타고니아 레이스까지 그간의 경험을 담담하게 풀어냈다. 트레일 러닝 초보자를 위한 훈련법과 준비물, 세계적인 대회 참가 요령 등의 정보도 함께 실었다.

이 책은 ‘단지 달렸을 뿐인데 삶이 빛났다’는 부제를 달고 있으며 가장 뜨거운 사하라사막, 세상에서 가장 추운 남극 마라톤 등에서 느낀 좌절과 행복감을 전하고 있다. 유럽을 종단한 고난의 행보도 나중에 커다란 추억이 됐고 한국인 최초의 몽블랑울트라트레일러닝(UTMB) 대회 참가기도 있다.

안 씨는 “달리기를 시작한 뒤 나를 더 사랑하게 됐고, 살아 있는 것에 감사하며 깊은 행복감을 느끼고 있다”며 “달리면서 성장했고 달리기는 내 인생의 최고 선물이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제주#트레일 러닝#안병식#달리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