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자율주행-디지털헬스 스타트업 투자

곽도영 기자 입력 2020-06-04 03:00수정 2020-06-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네이버 사내 스타트업 양성기관 D2SF가 자율주행 및 디지털헬스 분야의 기술 스타트업 두 곳에 각각 투자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투자한 스타트업은 △자율주행 필수 기술인 라이다(레이저로 사물 거리 측정하는 센서)의 인지 솔루션을 개발한 뷰런테크놀로지 △스마트 현장 진단 키트 기반의 건강관리 플랫폼을 만든 큐에스택 등이다. 각각 본엔젤스와 KB인베스트먼트가 공동 투자자로 참여했다. 네이버 D2SF는 2015년 5월 출범한 이후 현재까지 46개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해 왔으며 네이버와의 공동 발전을 위해 교류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곽도영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네이버#스타트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