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LG화학, 현대·기아車에 전기차 배터리 공급…수조 원대 규모

허동준 기자 입력 2020-05-27 17:33수정 2020-05-27 17: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LG화학이 현대·기아자동차에 수조 원대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한다.

27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2021년부터 현대·기아차가 양산 예정인 순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2차 공급사로 결정됐다. 현대·기아차가 총 4차례에 걸쳐 발주할 물량 중 2차 물량으로, 1차 공급사로는 SK이노베이션이 선정된 바 있다. 내년 말부터 공급되는 1차 물량에 이어 2차는 2022년부터 공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단독 회동 이후 삼성SDI가 2차 공급사가 될 거란 예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그간 현대차 전동화 모델에 배터리를 공급해 온 LG화학이 최종 선정된 것이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2021년부터 전기차 전용 모델 양산을 위해 E-GMP를 개발했다. 지금까지 현대차는 기존 내연차에서 엔진 등을 제거한 뒤 남은 공간에 전기모터를 넣는 방식으로 전기차를 만들어 왔다. 그러나 새로운 플랫폼을 적용하면 배터리팩을 차량 바닥부분에 널찍하게 깔아 더 많은 배터리를 탑재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주행거리가 늘어날 수 있게 된다. 또 무게중심이 밑으로 쏠리면서 주행감과 운전감도 좋아진다는 게 자동차 업계의 설명이다. 이번 발주에 대해 LG화학 관계자는 “고객사와 관련된 사안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