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연예

[D-Star] ‘채널A 여신’ 김설혜 기자를 만나다

입력 2017-04-24 11:27업데이트 2017-05-04 10: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누리꾼들로부터 ‘채널A 여신’으로 불리는 사회부 김설혜 기자.

김 기자는 2011년 12월 채널A 개국 직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5년간 채널A 메인뉴스 앵커로 활약하다 취재 현장을 누비고 있다.

“태어나서 단 한번도 본인이 예쁘다고 생각해본 적 없다”고 주장하는 김 기자. 방송 중 웃음보가 터진 사고로 시말서를 썼던 에피소드까지 김 기자와 나눈 진솔한 인터뷰 내용을 전격 공개한다.



하정민 기자 de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