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청계천 책방]2015년, 당신의 베스트셀러는?

입력 2015-12-19 03:00업데이트 2015-12-1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주일이 넘게 걸린 긴 과정이었다. 선정위원을 선정하고, ‘책의 향기’ 팀원들이 이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기획 취지를 설명하며 e메일이 오고 가는 데 걸린 시간이다. 이렇게 해서 수많은 책의 숲에서 ‘잔인하지만’ 올해의 책 10권을 뽑았다. 여기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지적 자극을 선사한 모든 책들에게도 박수를 보낸다. 10권에 더할 ‘+α’의 권한이 주어진다면 ‘고독이 필요한 시간’(모리 히로시·카시오페아)과 ‘땅이 의사에게 가르쳐준 것’(대프니 밀러·시금치)을 포함시키고 싶다. ‘고독…’은 창의성이 필요한 현대인에게 ‘침잠의 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일깨운다. ‘땅…’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를 취재하며 느꼈던 현대의학에 대한 회의와 보완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제기한다. 두 책 모두 1인 출판사에서 나왔고, 저자의 투명한 진심이 오롯이 느껴진다는 공통점이 있다.

민병선 기자 bluedo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