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고현정이 ‘결혼하자’ 프러포즈... 티파니와 교제설은...”

동아닷컴 입력 2010-07-22 08:45수정 2010-07-22 0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남길이 입소 직전, 자신과 관계된 여자 연예인들과의 루머에 대해 해명하고 군입대했다.

김남길은 21일 방송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드라마 ‘선덕여왕’으로 인연을 맺게 된 고현정이 조인성, 천정명에 이어 자신에게도 ‘결혼하자’ 프러포즈를 해왔다”며 “딱! 거기까지였다. 그 이상의 진전은 없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차고 있는 명품시계를 보여주며 “고현정 선배가 준 시계”라고 밝힌 뒤 고가의 시계를 선물한 고현정과의 관계를 궁금해하는 MC들에게 “얼마 전 고현정 누나가 생애 첫 팬미팅을 하면서 게스트로 와준 나와 하정우 씨 등에게 모두 선물한 시계”라고 밝혔다.

최근 불거진 소녀시대 티파니와의 열애설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관련기사
김남길은 “평소 자주 가는 고깃집에서 만난 사이”라며 “티파니 외에도 수영, 윤아 등 다른 소녀시대 멤버들도 있었는데 유독 티파니와 열애설이 나서 당황했다”고 말했다.

그는 “열애설 이후에도 같이 고기를 구워 먹었다”며 “친한 오빠 동생일 뿐”이라고 사이를 일축했다.

훈련소 입소 16시간 전 녹화를 감행한 김남길은 공익근무 요원으로 대체복무를 앞두고 2년후 대중에게 자신이 잊혀질까 두렵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또 2003년 MBC 탤런트 공채를 수석으로 합격했지만 뜻밖의 큰 교통사고로 6개월동안 병원에 입원해있으면서 느낀 좌절감과 복귀 과정, 이름을 예명 이한에서 본명 김남길로 다시 바꾸게 된 사연 등을 전했다.

22일 시청률 조사기관 TNmS 집계결과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황금어장’은 전국시청률 19.8%로 전 주 17.8%보다 2% 포인트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이유나 동아닷컴 기자 ly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