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랑, 장혁의 짝사랑녀 사랑이 돌아온다

스포츠동아 입력 2010-07-15 10:53수정 2010-07-15 21: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김사랑. 스포츠동아 DB
■ 2년만에 안방컴백

연기자 김사랑(사진)이 2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한다.

김사랑은 10월 방송예정인 SBS 새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CF 감독 윤슬 역을 맡았다. 윤슬은 재력과 재능, 미모까지 겸비한 도도한 인물이지만 한편으로는 자신을 거들떠보지도 않는 김주원에게 쩔쩔매기도 한다. 김주원은 드라마 ‘추노’에서 대길 역을 맡았던 장혁이 연기한다.

2008년 드라마 ‘도쿄, 여우비’이후 휴식기를 가지고 있던 그녀는 이 드라마를 통해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그녀는 본격적인 연기활동에 앞서 여름방학 특집으로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요일 일요일 밤에-단비’를 통해 모습을 먼저 드러내기도 했다.

관련기사
또한 9월 출간 예정으로 시트콤 ‘안녕 프란체스카’의 신정구 작가와 함께 네덜란드 여행기를 담은 책도 공동 집필 중이다.

한편 ‘시크릿 가든’은 게임과 현실을 오가며 이뤄지는 사랑을 다룬 판타지 멜로드라마로, ‘파리의 연인’ ‘온에어’ 등의 김은숙 작가-신우철 PD 콤비가 다시 손잡은 작품이다.

여자주인공을 비롯해 나머지 배우들의 캐스팅이 확정된 후 8월 말 첫 촬영을 시작한다.

이정연 기자 annojo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