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설수설/육정수]잊혀진 7월 27일

입력 2009-07-27 02:57수정 2009-09-21 22: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늘 미국에서는 성조기(星條旗)가 일제히 조기(弔旗)로 게양된다. 6·25 정전협정 56주년을 맞아 참전 미군 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서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한반도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싸운 그들은 끝없는 존경과 감사를 받을 자격이 있다”며 조기 게양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이어 그는 “한국과 미국의 강력한 파트너십은 현재도 주한미군 장병들에게 자부심을 주고 있다”고 격려했다. 상하원도 만장일치로 별도의 조기게양 법안을 통과시켰다.

▷미국의 7·27 기념은 6·25가 ‘잊혀진 전쟁’이 돼 버린 우리에게 부끄러움을 안겨준다. 6·25는 공식적으로도, 실질적으로도 끝나지 않았다. 종전(終戰)선언이나 평화협정이 없기 때문에 여전히 휴전상태로 봐야 정확하다. 최근 북한의 1, 2차 핵실험과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 끊임없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침입과 무력사용 위협은 6·25가 현재진행형임을 보여준다. 1999, 2002년 두 차례의 연평해전은 국지전(局地戰)이었지만 남북 쌍방에 수십 명의 인명 피해와 함정의 침몰, 파손을 가져온 엄연한 전쟁이었다.

▷정전협정의 정식 이름은 ‘국제연합(유엔)군 총사령관을 일방으로 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사령관 및 중국인민지원군 사령원을 다른 일방으로 하는 한국 군사정전에 관한 협정’이다. 1953년 7월 27일 판문점에서 마크 W 클라크 유엔군 사령관과 김일성 북한군 최고사령관, 펑더화이(彭德懷) 중국인민지원군 사령원이 협정문서에 최종 서명했다. 이 협정은 1991년 한국군 장성이 군사정전위원회 수석대표로 임명된 뒤 북한과 중국이 군사정전위원회에서 철수하면서 유명무실해졌다.

▷7월 27일은 바람 앞의 등불 같은 적화(赤化) 위기에서 유엔군의 도움으로 대한민국을 지켜낸 소중한 날이다. 그런데도 국군 참전용사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하는 행사도 없고 태극기마저 게양하지 않는다. 반면 북은 정전협정 20주년을 맞은 1973년부터 7월 27일을 ‘조국해방전쟁 승리기념일’로 지정했다. 43주년인 1996년부터는 10대 명절로 정해 아예 공휴일로 만들었다. 전승일(戰勝日)이라는 거짓 주장도 가증스럽지만 아무런 생각이 없는 우리에게도 문제가 있다.

육정수 논설위원 sooya@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