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펜실베이니아]최경주, 첫날 공동28위 순조

입력 2000-09-15 10:13수정 2009-09-22 04: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시즌 2번째 ‘톱10’ 진입을 노리는 최경주(30·슈페리어)가 미프로골프(PGA)투어 SEI펜실베이니아클래식골프대회에서 첫 발을 순조롭게 내디뎠다.

최경주는 15일(한국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파올리의 웨인즈보로골프장(파71·6950야드)에서 열린 대회(총상금 320만달러) 첫 라운드에서 보기 4개를 범했지만 버디 5개로 만회해 1언더파 70타를 기록, 제프 슬루먼 등 14명과 공동 28위에 올랐다.

최경주는 6언더파 65타로 공동 선두인 엠린 오브리, 대니 브릭스와 불과 5타차이다.

10번홀(파4·457야드)에 이어 11번홀(파4·420야드)에서도 퍼팅 난조로 잇따라보기로 부진하게 출발한 최경주는 3번홀(파4· 420야드) 까지 버디와 보기 2개씩을 주고받아 2오버파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평균 드라이브 거리 286야드에 페어웨이 적중률 92.9%, 그린 적중률 83.3%로 샷의 정확도에도 불구하고 퍼팅 실수가 잦던 최경주는 이후 퍼팅감각을 되찾으며 5번(파5·547야드)부터 8번홀(파4·369야드)까지 4개홀에서 버디 3개를 뽑아내 1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이 대회에는 타이거 우즈(24) 등 세계랭킹 1위부터 7위까지의 상위랭커들이 모두 불참했다.<파올리(미 펜실베니아)AP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