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평양국제영화제서 日영화 첫 공식상영

입력 2000-09-13 17:12수정 2009-09-22 05: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평양에서 개막된 제7회 평양국제영화제에 일본 야마다 요지(山田洋次·69) 감독의 '남자는 괴로워' '낚시광 일지' '학교 시리즈' 등 6편이 특별초대작품으로 상영된다. 일본 영화가 북한에서 공식상영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남자는 괴로워'는 김일성(金日成)주석이 생전에 즐겨보았으며 '낚시광 일지'는 김정일(金正日)국방위원장이 매우 좋아한 영화로 알려졌다.

상영작 6편중 두 편은 영화제 관계자를 상대로, 4편은 일반인 대상 극장에서 상영되며 모두 한국어 녹음으로 처리될 예정.

87년 이후 격년제로 열려온 평양국제영화제에는 중국 이란 러시아 등 북한과 국교를 맺은 나라가 참가해왔다. 영화제준비위측은 지난달 야마다 감독을 특별초대했으며 참가작은 야마다 감독이 직접 골랐다.

<도쿄=이영이특파원>yes202@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