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세계선수권]한국 동메달 3개로 부진

입력 1999-08-08 16:46수정 2009-09-23 2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이 제45회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 3개를 따내는데 그쳤다.

한국은 8일 네덜란드 에인트호벤에서 벌어진 여자 복식 준결승에서 박해정(삼성생명)-김무교(대한항공)조가 양잉-선진(중국)조에 1-3으로 져 동메달에 그쳤다.

한국은 전날 열린 여자 단식 준결승에서도 유지혜(삼성생명)가 세계 랭킹 1위 왕난에게 2-3으로 아깝게 패했고 남자 복식의 김택수-박상준(이상 대우증권)조도 왕리친-얀센(중국)조에 3-0으로 패해 결승진출이 좌절되는 등 중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한국은 이번대회 여자 복식과 혼합 복식, 남자 단식등에서 1,2개의 금메달을 예상했으나 기대했던 여자 복식의 유지혜-이은실(삼성생명)조와 혼합 복식의 오상은(삼성생명)-김무교조가 초반 탈락하는 등 뜻밖의 부진으로 기대에 못미쳤다.

특히 남자 단식에서는 김택수를 제외한 출전 선수 전원이 64강전에서 일찌감치 탈락하는 취약성을 드러냈다.

한편 대회 폐막 하루전인 8일까지 중국은 5개 종목에서 4개의 금메달을 확보,탁구 세계 최강의 면모를 다시한번 과시했다.

<주성원기자> sw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