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최정임/부모가 새치기 가르쳐서야

입력 1999-08-03 18:40수정 2009-09-23 21: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며칠 전 H백화점에서 쇼핑을 마치고 백화점 셔틀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버스가 도착해 출입문이 열리자 뒤에서 갑자기 “○○야, 빨리 가서 중간쯤에 자리 잡아”라는 고함소리가 들렸다.

그러자 6,7세쯤 되어 보이는 아이 세 명이 잽싸게 앞사람들을 제치고 버스 안으로 뛰어 올라탔다. 소리를 친 엄마들은 줄의 중간에 서있다 버스에 올라와서는 아이들에게 “잘했다”고 칭찬하는 것이었다.

모범을 보여야 할 부모들이 자식들에게 새치기를 권하고 심지어 칭찬하는 것을 보니 어이가 없었다.

최정임(주부·서울 강남구 도곡2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