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양안섭/포천 산정호수 무질서 극심

입력 1999-07-18 19:45수정 2009-09-23 22: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얼마전 간단한 수술을 받느라 S병원에 3일간 입원했다. 첫날부터 단식을 했고 3일동안 병원에서는 두끼만 먹었다. 그런데 입원비가 예상보다 많이 나온 것 같아 계산서를 자세히 살펴보니 식비가 두끼가 아닌 세끼로 계산돼 있었다.

원무과 직원에게 이의를 제기했더니 안내문을 보라고 말했다. 금식을 하더라도 차트대로 식비는 계산된다는 것이었다. 그러면 금식 중에도 일단 식사는 나왔어야 하는 것 아닌가. 식사는 제공하지 않고 비용을 요구하는 것은 도무지 말이 안된다. 병원 횡포를 단속해주기 바란다.

양안섭(회사원·경기 의정부시 의정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