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독자편지]김정훈/시험지 분실하고는 F학점 처리

입력 1999-07-14 19:25업데이트 2009-09-23 22: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학기 성적표를 받아보니 F학점이어서 깜짝 놀랐다. 담당교수 조교실에 들러 알아보니 학기말 시험지가 없어진 것이었다. 분명히 시험을 봤는데 내가 시험을 본 증거가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았다.

수강생이 200명이 넘는데 응시인원 점검 등 시험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않고 뒤늦게 시험지가 없다면 어떻게 하라는 말인가. 조교는 “담당교수가 외국에 나가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다”고만 답변했다.

대학이 성적관리를 이렇게 허술하게 해도 되는지 의문이다.

김정훈(대학생·인천 남동구 간석1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