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한마디]『달밤이면 살아온 날들이 다 그립다』

입력 1998-10-07 19:23수정 2009-09-24 23: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달밤이면/살아온 날들이/다 그립다/만리가/그대와 나 사이에 있어도/한마음으로/달은 뜬다/오늘밤은/잊으며/잊혀지며/사는 일이/달빛에 한생각으로 섞인다

김초혜 시집 ‘그리운 집’중 ‘만월(滿月)’(작가정신)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