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핫이슈/중고교모의고사 축소]안진균/학습동기 유발 역행

입력 1998-06-01 07:29업데이트 2009-09-25 11: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재 인문 고교에서 실시하고 있는 모의 수능고사 실시 횟수(고1, 2년은 연2회, 고3년은 연4회)를 내년부터 고1, 2년은 연1회, 고3년은 연2회로 조정한다는 교육부의 방침에 대해 일선 교사의 한 사람으로서 의견을 제시하고자 한다.

모의 수능고사 과다실시는 과열 과외 유발, 학생 성적의 서열화, 학생의 경비부담 가중 등 부작용이 있으나 이보다 더 높고 큰 교육적 순기능이 있다.

첫째, 학생들의 학습 동기를 유발해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다는 것이다.

교육이 학습부담 경감과 창의력 신장에만 치우치면 학생들로 하여금 기초원리와 지식응용력 종합분석력 습득을 소홀하게 할 수 있다.

학생 개개인의 학업 성취 척도 겸 예언도구격인 모의고사 실시 횟수를 지나치게 축소하면 자발적인 학습 욕구를 저하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것이다.

둘째, 학생 개개인이 학업 성취도를 사전에 인지해 부진한 과목에 대해 대비할 수 있는 기회와 방법을 부여한다.

셋째, 학생 진로상담지도 자료로서 학생의 올바른 진로 선택에 도움을 준다.

그러므로 인문고교 모의 수능고사는 학교장이 교사 학생 및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하여 지역과 학교실정에 따라 1, 2학년생은 연2, 3회이내, 3학년은 연4회 이내로 실시되었으면 한다.

안진균(서울신목고 교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