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황금사자기]숱한 스타 배출『프로의 요람』

입력 1997-09-18 20:30수정 2009-09-26 10: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심재학
고교야구 사상 최고의 연륜과 전통을 자랑하는 황금사자기쟁탈 전국지구별초청 고교야구대회(동아일보사 대한야구협회 공동주최)는 프로 예비스타들의 각축장. 황금사자기를 빛낸 선수는 프로에서도 곧바로 통하는 재목으로 평가받기 때문이다. 황금사자가 배출한 프로 1호선수는 장효조(롯데코치). 73년 27회 대구상고 우승의 주역인 그는 「타격달인」으로 불리며 한 시대를 풍미했다. 서른돌을 맞은 76년에는 김정수(작고)의 불꽃투구와 박종훈(LG코치)의 방망이가 신일고 우승을 주도했다. 고교야구가 한창 절정에 오른 80년대 첫 해를 빛낸 선수는 선린상고의 박노준 김건우와 광주일고의 선동렬. 현 쌍방울 외야수인 박노준과 LG의 김건우는 당시 초고교급 투수라는 평가를 받았다. 「나고야의 태양」 선동렬(주니치 드래건스)은 박노준에 우수투수상을 빼앗기고 감투상에 만족해야 했지만 이후 국보급 투수로 성장했다. 81년 35회대회의 스타는 준우승팀 광주진흥고의 김정수(해태)와 타격왕에 오른 4강 대구상고의 이정훈(OB). 송진우(한화)는 36회대회에서 세광고를 정상에 올려놓으며 우수투수상을 차지했다. 광주일고에 37,38회 내리 우승컵을 안겨준 박준태(LG)는 2년연속 MVP를 거머쥐는 기염을 토했다. 프로 첫 고졸선수는 광주일고 투수 문희수(해태육성군코치). 그는 모교에 37회대회 우승컵을 선사한 뒤 곧바로 프로에 뛰어들어 이듬해인 85년 12승을 올리는 발군의 활약을 펼쳤다. 언더핸드스로 통산 1백승의 주인공 이강철(해태)도 38회 광주일고 우승의 주역. 85년 39회대회 우수투수 박성기(전주고)와 도루왕 김호(마산고), 40회대회 우승팀 군산상고의 에이스 조규제는 나란히 쌍방울 돌풍을 주도하고 있다. 90년대 들어서는 LG거포 심재학이 충암고에 처음으로 44회대회 우승기를 안기며 최우수선수를 차지했고 45회대회때는 준우승팀인 광주일고에서 박재홍(현대), 우승팀 신일고에서 조성민(요미우리 자이언츠)이란 슈퍼스타가 탄생했다. 롯데 왼손 에이스 주형광(부산고·46회대회)과 해태 거포 조현(신일고·47회 〃), OB 「쌕쌕이」 정수근(덕수상고·48회 〃), LG 「꿈나무 투수」 김민기(덕수상고·49회 〃)는 신세대 스타. 올 대회는 20일 선린정보산업고와 경기고의 개막전과 함께 8일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장환수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