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준씨 서울집서 고희잔치…야권인사 다수 참석

입력 1996-11-09 20:55수정 2009-09-27 13: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宋寅壽기자」 朴泰俊전포철회장(전민자당최고위원)이 9일 서울 북아현동 자택에서 고희(古稀·70세 생일)를 맞았다. 잔칫상은 정원에 마련됐다. 朴전회장은 하객들의 박수속에 부인 張玉子씨, 1남4녀의 자녀들과 함께 케이크를 잘랐다. 고희연은 시인 金初蕙씨의 축시낭독, 黃慶老전포철회장의 건배제의 순으로 진행됐다. 朴전회장은 『고국에 와서 생일잔치를 하니 감회가 남다르다』고 인사말의 서두를 꺼냈다. 이어 그는 『지난 4년간의 외국체류는 과거를 돌이켜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뭔가 말문을 여는 듯싶더니 『더이상 얘기를 하면 시끄러워질것 같아 그만하겠다』며 입을 다물었다. 이날 신한국당의 金潤煥 李會昌 李漢東 崔炯佑고문과 李相得 李明博의원, 국민회의의 金大中, 자민련의 金鍾泌, 민주당의 李基澤총재는 화환을 보내 고희연을 축하했다. 또 국민회의의 이종찬부총재 李東鎭아태재단후원회장 金民錫의원 李榮一전의원, 자민련의 鄭石謨부총재 李廷武총무 韓灝鮮의원 崔在旭전의원 등 야권인사들은 고희연에 직접 참석했으나 신한국당측 인사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朴전회장은 다음주 일본으로 돌아갔다가 포항공대 개교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내달초 다시 귀국, 오랫동안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