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포인트

연재

황금사자기 야구

기사 249

구독 4

인기 기사

날짜선택
  • [황금사자기 스타] ‘고교 외야수 최대어’ 대구상원고 함수호, 강백호 꿈꾸는 파워히터의 부활

    [황금사자기 스타] ‘고교 외야수 최대어’ 대구상원고 함수호, 강백호 꿈꾸는 파워히터의 부활

    대구상원고 3학년 함수호(18)는 키 181㎝, 몸무게 90㎏의 다부진 체격을 지닌 외야수다. 팀의 중심타자이자, 2025년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외야수 최대어로 평가받는다. 2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

    • 2024-05-26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대구고 에이스 배찬승[황금사자기 스타]

    대구고 에이스 배찬승[황금사자기 스타]

    대구고(경상권 B 2위) 왼손 에이스 배찬승(3학년)이 시즌 첫 메이저 고교야구 대회에서 몸을 풀었다. 대구고는 1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회전에서 분당BC(경기권 B 7위)를 20-0으로 대파해 5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

    • 2024-05-17
    • 좋아요
    • 코멘트
  • 제77회 황금사자기를 빛낸 ‘공포의 1학년’[강홍구 기자의 와인드업]

    제77회 황금사자기를 빛낸 ‘공포의 1학년’[강홍구 기자의 와인드업]

    제77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이 29일 결승전을 끝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부산고가 선린인터넷고에 12-3 승리하며 1947년 창단 후 첫 황금사자기 정상에 섰습니다. 4대 메이저대회 중 유일하게 황금사자기 우승이 없었던 부산고는 그랜드슬램을 이뤘습니다.   …

    • 2023-05-30
    • 좋아요
    • 코멘트
  • 불방망이 부산고 첫 우승… 마침내 황금사자 품었다

    불방망이 부산고 첫 우승… 마침내 황금사자 품었다

    1947년 창단한 부산고 야구부가 ‘4전 5기’ 끝에 황금사자기 첫 우승을 차지했다. 부산고는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재개된 제77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선린인터넷고를 12-3으로 꺾고 황금사자기 정상에 올랐다. 이날 승리로 부산고는 57년…

    • 2023-05-30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안타-타격-타점 1위 싹쓸이 ‘무서운 1학년’

    안타-타격-타점 1위 싹쓸이 ‘무서운 1학년’

    올해 황금사자기는 부산고 1학년 안지원(16·사진)을 위한 무대였다. 부산중을 졸업한 지 이제 석 달이 겨우 지난 안지원은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29일 막을 내린 제77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대회 최다 안타상(10안타), 타격상(타율 0.556), 최다 …

    • 2023-05-30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동문들 숙원 드디어 풀어… 또 우승하겠다”

    “동문들 숙원 드디어 풀어… 또 우승하겠다”

    박계원 부산고 감독(53·사진)이 1947년 야구부 창단 후 부산고가 76년 동안 꿈꿔왔던 황금사자기 우승기를 모교에 선물했다. 이 학교 41회 졸업생인 박 감독은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7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선린인터넷고를 물…

    • 2023-05-30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철벽 글러브 선린 막느냐… 막강 방망이 부산 뚫느냐

    철벽 글러브 선린 막느냐… 막강 방망이 부산 뚫느냐

    부산고의 화력이냐, 선린인터넷고의 수비냐. 27일 오전 10시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리는 제77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은 ‘창’과 ‘방패’의 대결이다. 1947년 창단 후 황금사자기에서 준우승만 4차례 했던 부산고는 막강한 공격력을 앞세워 첫 우승에…

    • 2023-05-27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도루 8개 부산고, 4강 베이스 안착

    도루 8개 부산고, 4강 베이스 안착

    부산고가 황금사자기 4강 한 자리를 차지했다. 부산고는 2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7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8강에서 배재고를 7-1로 물리쳤다. 16강까지 3경기를 치르는 동안 팀 도루가 2개뿐이었던 부산고는 이날 도루 8개를 성공시키면서 배재…

    • 2023-05-25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긴급등판 성영탁 현란한 무안타 쇼… 부산고 4년만에 8강

    긴급등판 성영탁 현란한 무안타 쇼… 부산고 4년만에 8강

    “영탁아, 네가 좀 끊어 줘야겠다!” 박계원 부산고 감독은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세광고와 제77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전을 치르던 중 1회초 수비 때부터 팀 에이스 성영탁(3학년)에게 ‘SOS’ 신호를 보냈다. 박 감독은 원래 성영탁을 5회쯤…

    • 2023-05-23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서울고 150km 원투펀치 ‘삼진 파티’… 부천 잡고 16강 선착

    서울고 150km 원투펀치 ‘삼진 파티’… 부천 잡고 16강 선착

    서울고가 시속 150km대 빠른 공을 던지는 3학년 ‘원투 펀치’ 이찬솔과 전준표의 호투로 황금사자기 16강에 올랐다. 서울고는 1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7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2회전에서 두 명의 ‘파이어볼러’를 앞세워 부천고에 10-1, 7회…

    • 2023-05-18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황금사자기 리포트] 야구 불모지? 전국에서 모은 씨앗, 신흥강호 강릉고 뿌리

    [황금사자기 리포트] 야구 불모지? 전국에서 모은 씨앗, 신흥강호 강릉고 뿌리

    앞선 2년 사이 전국대회 결승 진출만 4차례. 여기에 올해 첫 전국대회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렸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던 야구 불모지는 이제 씨앗들이 가득한 화분이 됐다. 창단 처음으로 황금사자기를 품은 강릉고의 행보가 돋보이는 이유다. 강릉고는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

    • 2021-06-15
    • 좋아요
    • 코멘트
  •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지민이들이 해냈다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지민이들이 해냈다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해서 우승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점지해야 한다는 말처럼 타이밍과 운이 적절히 더해져야 전국대회 왕좌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까지 강릉고가 배출한 최고의 스타인 김진욱(19·롯데 자이언츠)도 아쉽게 물러났던 황금사자기. ‘투 지민’ 최지민과 엄지민(이상 …

    • 2021-06-14
    • 좋아요
    • 코멘트
  • [황금사자기] 문동주-박영현-윤태현, 프로 1차지명 후보 투수들의 눈부신 선전

    [황금사자기] 문동주-박영현-윤태현, 프로 1차지명 후보 투수들의 눈부신 선전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은 미래 스타들의 등용문이다. 2019년 이 대회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던 소형준(KT 위즈)이 KBO리그 데뷔 첫해인 지난해 13승(6패)을 따내며 신인왕에 등극한 사례는 …

    • 2021-06-14
    • 좋아요
    • 코멘트
  • [황금사자기 결승전 프리뷰] ‘누군가는 첫 우승’ 조직력의 강릉고 vs 대구고

    [황금사자기 결승전 프리뷰] ‘누군가는 첫 우승’ 조직력의 강릉고 vs 대구고

    1일 개막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패권은 창단 첫 황금사자 트로피를 노리는 두 팀의 맞대결로 좁혀졌다. 14일 오후 6시30분 목동구장에서 강릉고와 대구고가 피할 수 없는 한판 대결을 벌인다. 강릉…

    • 2021-06-14
    • 좋아요
    • 코멘트
  • [황금사자기 10일차] 박영현의 유신고-최지민의 강릉고, 12일 결승행 티켓 놓고 빅뱅!

    [황금사자기 10일차] 박영현의 유신고-최지민의 강릉고, 12일 결승행 티켓 놓고 빅뱅!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4강전 첫 번째 대진은 유신고-강릉고의 맞대결로 결정됐다. 유신고는 1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대회 10일째 서울고와 8강전에서 9-2,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이로…

    • 2021-06-10
    • 좋아요
    •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