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과세 신상품 판매 첫날 3천억원 대거 유입

입력 1996-10-22 19:59수정 2009-09-27 15: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白承勳기자」 비과세 가계장기저축 및 근로자주식저축 판매 첫날인 21일 3천억여 원의 자금이 각 금융기관의 신상품에 몰린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재정경제원과 한국은행에 따르면 21일 비과세 저축상품 시판으로 은행권에 유입된 자금은 1백6만6천계좌에 1천9백68억원이며 이 가운데 예금계정(1천91억원)이 신탁계정(8백77억원)보다 2백억원이상 많았다. 시중은행의 경우 예금계정 6백55억원, 신탁계정 6백31억원 등 1천2백86억원의 수 신 실적을 올렸고 특수은행은 예금계정 3백62억원, 신탁계정 2백8억원 등 5백70억원 을 끌어들였다. 지방은행과 개발기관도 예금계정이 우위를 보인 가운데 각각 1백6억원, 6억원의 수신고를 올렸다. 이밖에 △보험 1백37억원(5만1천계좌) △투신사 6백60억원(7만4천7백〃) △상호신 용금고 82억원(1만3천〃) △신용협동조합 28억원(1만7천6백〃) △새마을금고 18억원 (4천5백〃) △우체국 14억원(6천5백〃) △종합금융 2억3천만원(4백40〃)이 몰린 것 으로 잠정 집계됐다. 또 근로자주식저축을 판매한 증권사에는 2천8백91계좌 1백29억 원의 자금이 몰려 금융권 전체로 3천40억원대의 돈이 몰린 것으로 추정됐다. 은행권에서는 정기적금 등 일부 저축상품의 해약 등 이탈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