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피겨 여자 싱글 이해인, 챌린저 시리즈 동메달

입력 2022-10-01 23:58업데이트 2022-10-01 23: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이해인(세화여고)이 올 시즌 처음 나선 국제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해인은 1일(한국시간)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서 치러진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챌린저 시리즈 네펠라 메모리얼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54.88점, 예술점수(PCS) 55.94점, 감점 4점으로 합계 106.82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받은 58.06점을 더해 총점 164.88점으로 3위에 올랐다.

지난 1월 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세운 개인 최고 총점(213.52점)에는 크게 모자랐다.

여자싱글 금메달은 미국의 이사보 레비토(198.99점)가, 은메달은 이탈리아의 라라 나키 구트만(166.24점)이 거머쥐었다.

ISU 챌린저 시리즈는 그랑프리 시리즈보다 한 단계 낮은 대회로, 선수들이 새 시즌을 앞두고 컨디션을 점검하는 무대다.

이날 이해인은 세 차례 엉덩방아를 찧었다.

첫 점프인 트리플 악셀을 시도하다 다운그레이드(점프의 회전수가 180도 이상 모자라는 경우) 판정으로 수행점수(GOE) 1.65점이 깎였다.

또 트리플 루프 점프를 하다 넘어졌고, 후반부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도 엉덩방아를 찧었다.

이해인은 마지막 점프인 트리플 살코에선 넘어지지 않았지만, 앞선 실수를 만회하기엔 너무 늦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