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손흥민, 아시아 선수 유일 발롱도르 후보 30인에 선정

입력 2022-08-14 15:14업데이트 2022-08-14 15: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흥민(30·토트넘)이 축구 선수들에게 세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꼽히는 발롱도르 후보 30명에 선정됐다. 손흥민 개인으로는 2019년에 이어 두 번째로 아시아 선수로는 올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발롱도르 시상식을 주관하는 프랑스 축구매체 프랑스풋볼은 13일 올해 발롱도르 후보 30명 명단을 발표했다. 프랑스풋볼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무함마드 살라흐(30·리버풀)와 함께 23골로 공동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해리 케인(29)과 함께 공포의 듀오로 활약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국 선수가 두 차례 이상 발롱도르 후보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유일하다. 손흥민은 2019년 당시 발롱도르 22위를 차지했다.

손흥민 외에 카림 벤제마(34·레알 마드리드), 킬리안 음바페(23·파리 생제르맹),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3·FC바르셀로나), 엘링 홀란(22·맨체스터시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케빈 더브라위너(30·맨체스터시티), 케인, 살라흐 등이 후보에 올랐다.

2019, 2021년 발롱도르 수상자인 리오넬 메시(35·파리 생제르맹)는 올해 후보 30명 안에 들지 못했다. 메시가 발롱도르 후보에서 제외된 것은 2006년 처음 후보에 오른 뒤 처음이다. 2020년 발롱도르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메시는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1에서 6골을 넣는데 그쳤다. 팀 동료인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수상자는 10월 17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