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살라에 한때 8골 뒤졌던 손흥민, 엄청난 뒷심으로 따낸 ‘득점왕’

입력 2022-05-23 13:38업데이트 2022-05-23 14: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서 2골을 폭발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에 오르는 위업을 달성했다. (토트넘 구단 SNS)2022.5.23/뉴스1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서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30·토트넘)의 활약상에 찬사를 보냈다. 시즌 내내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 뒤지던 손흥민은 엄청난 뒷심으로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넣으며 5-0 승리를 이끌었다.

왼쪽 날개 공격수로 나온 손흥민은 3-0으로 앞서던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의 도움을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5분 뒤에는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오며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해 시즌 23번째 골까지 기록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날 1골을 추가한 살라와 어깨를 나란히 했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5대 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득점왕을 차지했다.

스카이스포츠는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과 살라의 비교를 통해 그의 활약상을 조명했다.

매체의 ‘xG 데이터’에 따르면 손흥민은 예상 득점보다 훨씬 많은 넣은 골을 기록했을 정도로 빼어난 결정력을 자랑했다.

살라의 경우 23골 중 페널티킥 득점이 5개 있었으며 예상 득점이 23.62골로 실제 득점 숫자와 거의 유사했다. 반면 올 시즌 페널티킥 골이 하나도 없는 손흥민의 예상 득점은 15.69골이었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7골 이상을 더 터트렸다.

예상 득점과 실제 골의 차이가 클수록 선수의 골 결정력이 뛰어났다는 것은 증명하는 셈이다.

스카이스포츠는 “살라와 비교했을 때 손흥민은 예상 수치보다 7골 정도를 더 넣었다”며 “이는 손흥민이 여러 차례 어려운 기회에서 득점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23골 7도움, 살라는 12골 13도움을 각각 기록했다.

시즌 득점 분포를 살폈을 때도 손흥민의 뒷심은 증명된다. 살라와 손흥민은 4라운드까지 2골로 같았지만 2021-22시즌 5라운드부터 살라가 치고 나가기 시작했다.

20라운드를 기준으로 손흥민이 9골, 살라는 16골로 이 때만 해도 손흥민이 득점왕을 차지할 것이라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

24라운드 당시 살라(19골)에 8골 차로 뒤졌던 손흥민(11골)은 서서히 힘을 내기 시작했고 31라운드에서는 리그 19호골을 기록했다,

살라의 득점포가 침묵하는 사이 37라운드에 1골 차까지 추격한 손흥민은 결국 마지막 경기에서 2골을 뽑아내며 골든 부트의 주인공이 됐다.

스카이스포츠는 “살라는 맹렬한 기세로 시즌을 시작했고 9경기 만에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며 “한때 8골까지 뒤졌던 손흥민은 서서히 격차를 좁혔고 시즌 막판 살라의 슬럼프를 틈타 득점왕에 오를 수 있었다”고 엄지를 세웠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