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반갑다 예비역, KBL 순위표 흔들어줘

입력 2021-12-03 03:00업데이트 2021-12-03 03: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DB, 200cm 강상재 다용도 카드로
박지훈 가세 KGC는 수비 더 촘촘
군복을 벗은 선수들이 프로농구 순위 판도에 바람을 일으킬까.

1일 국군체육부대(상무)에서 전역한 선수 9명이 이르면 3일부터 복귀한다. 원칙적으로 전역일 다음 날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하지만 2일 경기를 치른 오리온과 현대모비스에는 전역 선수가 없다.

가장 큰 수혜가 기대되는 팀은 DB와 KGC다. 6월 한국가스공사에 두경민을 내주고 박찬희와 강상재를 받는 트레이드를 단행한 DB는 예비역 병장 강상재의 복귀로 트레이드 효과를 본격적으로 보게 됐다. 200cm의 큰 키를 가진 강상재는 파워포워드와 스몰포워드를 고르게 소화할 수 있다. 2019∼2020시즌에는 평균 8.5득점 6리바운드를 기록했는데, 당시 리바운드는 김종규(6.1개)에 이은 국내 선수 2위(라건아 제외)였다.

과거 김주성, 윤호영, 외국인 선수로 이어지는 ‘동부산성’을 중심으로 리그를 호령했던 DB는 올 시즌 프리먼(평균 리바운드 10.3개·5위)과 김종규(6.3개·국내 선수 3위), 강상재로 이어지는 새로운 산성을 구축하게 됐다. 주포 허웅의 맹활약(평균 득점 17.1점)에도 공동 6위(7승 9패)에 머물고 있는 DB는 강상재의 합류가 상위권 진입의 큰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지훈이 가세하는 KGC는 문성곤(평균 스틸 2.4개), 변준형(1.6개)과 함께 리그에서 가장 촘촘한 앞 선 수비라인을 짤 수 있게 됐다. 입대 전인 2019∼2020시즌 박지훈은 평균 1.5개(4위)의 스틸을 기록하며 문성곤(1.8개·1위), 변준형(1.1개·13위)과 함께 상대 팀의 혼을 빼놨다. 과부하가 걸린 리딩 가드 변준형의 부담감도 덜어낼 수 있다.

LG와 공동 9위에 처져 있는 삼성도 주전 가드로 활약했던 천기범이 합류했다. 최근 2연승으로 탈꼴찌에 시동을 걸고 있는 상황에서 천군만마나 다름없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