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축구 이민아, 경남FC 미드필더 이우혁과 결혼

뉴스1 입력 2021-11-22 13:33수정 2021-11-22 1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FC 이우혁과 인천 현대제철 이민아가 결혼을 한다.(이민아 SNS 화면 캡처)
여자 축구대표팀의 스타 이민아(30·인천현대제철)가 결혼을 발표했다. 상대는 경남FC의 미드필더 이우혁(28)이다.

이민아는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경남FC 이우혁 선수와 결혼을 하게 됐다. 새롭게 가정을 꾸리는 일이 얼떨떨하고 긴장도 되지만 행복한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릴 테니 많이 응원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결혼을 통해 선수로서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부부 간) 선수로서 서로의 일을 가장 잘 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누구보다 든든한 조력자가 돼 축구팬 여러분께 오래오래 저희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아직 욕심이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계속 열심히 몸 관리하며 선수생활을 이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민아는 2012년 WK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부산 상무의 지명을 받았다가 곧바로 인천 현대제철로 이적해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주요기사
일본 고베 아이낙으로 잠시 팀을 옮겼던 2018·2019년을 제외하면 현대제철에서만 8시즌째 뛰고 있으며 최근에는 소속팀의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통합 9연패에도 기여했다.

이민아는 여자축구의 간판선수로 활약하며 A매치 통산 64경기 15득점을 기록했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등 국제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있다.

강릉문성고 출신의 이우혁은 2011년 강원FC를 통해 프로에 데뷔했다. 이후 전북현대, 광주FC, 인천유나이티드를 거쳐 올해부터 경남에서 뛰고 있다. 패스 플레이에 능하고 킥력이 준순한 미드필더로 평가받는 선수다.

한편 이민아는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의 11월 소집 명단에 포함됐다. 이날 파주NFC에 소집돼 오는 27일과 3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릴 뉴질랜드와의 친선 2연전에 대비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