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논란에 관중 함성 줄어든 잠실구장

이헌재 기자 입력 2021-11-03 03:00수정 2021-11-03 1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O, 양팀 응원단과 긴급회의
1차전 육성응원 논란 대책논의
안타때 응원가 안틀고 박수 유도
2일 키움과 두산의 프로야구 와일드카드(WC) 결정 2차전이 열린 서울 잠실구장. 공수교대 시마다 양 팀 응원단장은 신나는 음악과 율동으로 이날 입장한 관중 9425명의 흥을 돋웠다.

하지만 하루 전과 달라진 게 있었다. 관중의 육성 응원이 사라졌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방역지침을 따른 것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일 경기에 앞서 양 팀 응원단장과 긴급회의를 갖고 하루 전 WC 결정 1차전에서 문제가 됐던 관중의 육성 응원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양 팀 응원단은 흥겨운 응원을 유도하면서도 관중에게 육성을 내지 말아줄 것을 수시로 요청했다. 평소 같으면 홈런이나 적시타가 나왔을 때 선수 응원가와 함께 관중의 함성이 쏟아졌지만 이날은 아예 응원가를 틀지 않았다. 대부분의 관중도 클리퍼나 응원봉 등을 이용한 응원을 하거나 박수를 치며 최대한 육성을 자제했다. KBO 관계자는 “앞으로도 관중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포스트시즌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잠실구장#방역논란#관중 육성 응원 방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