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애런 분 감독, 내년도 양키스 사령탑 맡을 것”

뉴시스 입력 2021-10-13 15:35수정 2021-10-13 15: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1시즌을 끝으로 뉴욕 양키스와의 계약이 종료된 애런 분 감독이 유임될 가능성이 높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ESPN은 13일(한국시간) “애런 분 감독이 다음 시즌에도 양키스 감독을 맡을 것이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할 스타인브레너 양키스 구단주가 그의 연임을 원한다”고 전했다.

한 메이저리그 관계자는 “구단주가 감독을 마음에 들어하며 올 시즌 성적에 대해 비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는 2018년부터 양키스의 사령탑을 맡았으며, 통산 328승 218패의 성적을 기록해 4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그러나 올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보스턴에 패해 디비전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애런 분 감독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패한 후 “나의 계약은 이것으로 끝나게 됐다.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나는 양키스를 가장 좋아한다”고 잔류를 희망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