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의 기적, 우리에겐 ‘원팀’이 있다

도쿄=강홍구 기자 입력 2021-08-05 03:00수정 2021-08-05 0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한국 여자배구 9년 만에 4강행
세계 4위 터키에 3-2 풀세트 승리
김연경 “1시간도 못자고 나와”
전력-신장 열세, 팀워크로 극복
45년 만에 메달 도전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터키와의 8강전에서 3-2 승리로 4강행을 확정한 뒤 서로 얼싸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배구 여제’ 김연경(왼쪽에서 두 번째)의 마지막 올림픽 출전이 될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올림픽 메달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도쿄=뉴시스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가 9년 만에 올림픽 4강 무대에 올랐다. 한국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터키와의 8강전에서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했다. 한국은 2012 런던 올림픽(4위)에 이어 9년 만에 다시 4강에 진출해 1976년 몬트리올 대회(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올림픽 메달의 희망을 이어갔다.

세계 랭킹 4위 터키는 13위 한국보다 한 수 위 전력으로 평가됐다. 한국은 역대 상대 전적에서도 이날 전까지 2승 7패 열세로 2010년 세계선수권 승리 이후 6연패 중이었다. 한 해외 스포츠 베팅 사이트에서는 한국의 승리 배당률을 6배로 내걸며 승리 가능성을 낮게 봤다. 한국의 평균 신장(약 182.3cm)도 터키(약 188.3cm)보다 6cm 낮다.

한국 여자 배구는 모든 불리함을 극복했다. 특히 마지막 5세트 5-7까지 뒤지고 있었던 한국은 10-10 동점 상황에서 센터 박은진(22)이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든 뒤 바로 넘어온 공을 레프트 김연경이 밀어 넣는 패턴으로 연속 득점하며 승기를 잡았다. 조별예선 도미니카공화국, 일본과의 경기에서 보여줬던 극적인 풀세트 승리를 재현했다.

터키 리그에서도 활약했던 김연경은 공격으로 직접 경기를 마무리하는 등 이날 양 팀 최다인 28득점(공격성공률 49.06%)을 기록했다.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에 레드카드(1실점)까지 불사하며 항의해 동료들의 동요를 막았다. 레프트 박정아(28)도 결정적 순간에 해결사로 나서며 팀에서 두 번째로 많은 득점(16점)을 올렸다.

관련기사
경기 뒤 한껏 쉰 목소리로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들어온 김연경은 “런던 4강 때보다 의미가 더 큰 것 같다. 이번 올림픽은 정말 자신 있게 많은 준비를 했다. 한 명의 배구인으로서 많은 분들에게 좋은 배구를 보여 드려 정말 좋다”고 말했다. ‘패배=탈락’인 이날 토너먼트 경기를 앞두고 평소 8시간 이상 충분히 자는 김연경은 전날 겨우 1시간 눈을 붙이며 밤새 잠을 설칠 만큼 긴장했다.

하지만 김연경의 마지막 말에서 메달에 대한 자신감이 엿보였다. “남은 두 경기 잘하도록 하겠습니다.” 4강에서 절대 물러날 수 없다는 의지다.

도쿄=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도쿄의 기적#원팀#한국 여자배구#4강행#김연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