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 2위로 결선 진출…6일 메달 향해 오른다

뉴스1 입력 2021-08-04 23:07수정 2021-08-04 2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스포츠클라이밍의 기대주 서채현(18·노스페이스)이 도쿄 올림픽 결선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서채현은 4일 일본 도쿄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예선에서 2위를 기록, 상위 8명에게 주어지는 결선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스포츠클라이밍은 스피드·볼더링·리드 3가지 종목을 치러 순위를 매긴 뒤 각각의 순위를 모두 곱해 총점을 낸다. 이 총점이 낮은 순서로 8위 안에 들어야 결선에 진출한다. ‘곱하기’ 해야하기에, 한 종목이라도 확실한 1위를 하는 게 크게 유리하다.

스피드는 15m 암벽을 빠르게 오르는 속도를 겨룬다. 볼더링은 4.5m 높이의 암벽에 설치된 다양한 구조물로 이뤄진 과제를 로프 없이 통과해야 한다. 리드는 6분 이내 12m 이상의 암벽을 얼마나 높은 곳까지 오르는지 평가한다.

주요기사
서채현은 스피드에서 A레인 10.01초, B레인 11.74초를 기록해 중간 순위 17위에 자리했다. A레인을 6.97초 만에 오른 알렉산드라 미로슬라프(폴란드)가 1위에 올랐다.

이어진 볼더링에선 4회 시도 중 탑 등반 5회와 존 시도 5회를 기록하며 5위를 기록했다. 중간 순위는 10위까지 끌어올렸다.

가장 자신있는 마지막 종목 리드에선 펄펄 날았다. 도달 홀드 수 40+를 기록, 33+를 기록한 제시카 플리츠(오스트리아)를 제치고 압도적 1위에 올랐다.

서채현은 스피드 17위, 볼더링 5위, 리드 1위를 기록, 이를 모두 곱한 총합에서 85점을 획득하며 전체 2위의 우수한 성적으로 결선에 올랐다.

결선은 6일 오후 5시30분 같은 장소에서 치러진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