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최초의 성전환 역도 선수’ 허버드 “트랜스젠더 출전 계속돼야”

입력 2021-08-04 09:39업데이트 2021-08-04 09: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질랜드 여성 역도대표팀 로렐 허버드가 2일 저녁 일본 도쿄 국제 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역도 87kg급 인상 3차 시기에서 바벨을 들어올리지 못해 아쉬워 하며 인사하고 있다. 2021.8.2/뉴스1 © News1
올림픽 역사상 첫 트랜스젠더 선수인 로렐 허버드(43·뉴질랜드)가 2020 도쿄 올림픽을 마친 소회를 밝혔다.

허버드는 3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올림픽 출전에 대해 “내 출전이 ‘역사적인 것’으로 남아서는 안 된다. 스포츠는 좀 더 개방적이고 포용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랜스젠더의 올림픽 참가가 계속돼야 한다고 취지로 풀이된다.

남성으로 태어나 8년 전 여성으로 성전환 한 허버드는 2020 도쿄 올림픽 역도 종목에 출전, 트랜스젠더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비록 2일 진행된 역도 여자 87㎏이상급 결선에서 인상 3차례를 모두 들어올리지 못해 실격 처리됐지만 출전만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허버드는 “내가 운동 선수로서 원하는 것은 그냥 운동 선수로 간주되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트랜스젠더 첫 출전으로 롤모델이나 선구자로 여겨지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트랜스젠더 커뮤니티 사람들은 모두 개인적이고 다른 환경 속에서 살아가기 때문에 공통점보다는 차이점이 많다”며 “내가 그들의 롤 모델이 되야 하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시간이 지나면 이번 출전에 대한 의미도 줄어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43세인 허버드는 이번 인터뷰에서 신체적 어려움이 너무 심해졌기 때문에 은퇴를 고려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