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덕 신유빈 안세영…‘10대 돌풍’ 이어지나

김동욱기자 입력 2021-07-25 15:38수정 2021-07-25 15: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궁 혼성전에서 금메달을 딴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시작된 10대 돌풍이 다른 종목으로 이어질지 관심이다. 한국 여자탁구 ‘신동’ 신유빈(17·대한항공)과 여자 배드민턴 ‘기대주’ 안세영(19·삼성생명)이 도쿄 올림픽 첫 경기를 승리하며 순항했다.

신유빈은 24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탁구 여자 단식 1회전에서 첼시 에질(가이아나)을 4-0(11-7, 11-8, 11-1, 12-10)으로 꺾었다. 2004년생으로 만 17세으로 한국 탁구 사상 최연소로 올림픽 무대를 밟은 신유빈은 올림픽 대표 최종 선발전에서 전체 1위로 도쿄행 티켓을 따며 기대감을 모았다.

신유빈은 25일 오후 3시 30분 니 시아렌(룩셈부르크)과 2회전을 갖는다. 1963년 출생인 시아렌은 신유빈과 무려 41세 차이다. 중국 출신으로 1991년 룩셈부르크 국적을 취득한 시아렌은 2000 시드니 올림픽을 시작으로 이번이 다섯 번째 올림픽 무대를 밟은 베테랑이다.

안세영도 올림픽 데뷔 무대에서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안세영은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토프플라자에서 열린 배드민턴 여자단식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클라라 아수르멘디(스페인)를 2-0(21-13 21-8)으로 이겼다. 중학교 3학년에 태극마크를 단 안세영은 세계랭킹 8위에 오르며 메달 기대주로 떠올랐다.

주요기사
배드민턴 여자 단식 김가은(23·삼성생명)도 조별리그 K조 1차전에서 아라마라 가이탄(멕시코)을 2-0(21-14 21-0)으로 제압했다.

김동욱기자 creati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