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사자기 스타] “롤모델은 김지찬 선배” 강릉고 정준재의 유쾌한 도전

강산 기자 입력 2021-06-10 15:31수정 2021-06-10 15: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8강전 강릉고와 인천고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 2번 정준재가 타격을 하고 있다. 스포츠동아DB
“김지찬(21·삼성 라이온즈) 선배가 롤 모델입니다.”

강릉고 3학년 내야수 정준재(18)는 1학년 때부터 팀의 주전으로 자리 잡으며 두각을 나타냈다. 1학년 때인 2019년 22경기에서 타율 0.360(89타수 32안타), 지난해 25경기에서 타율 0.333(99타수 33안타), 14도루를 기록하며 강릉고가 전국대회에서 호성적을 거두는 데 일조했다. 공식 프로필 상으로 170㎝의 단신이지만, 정확한 타격과 빠른 발을 앞세워 팀의 중심으로 우뚝 섰다.

정준재는 1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10일째 인천고와 8강전에서도 3-3으로 팽팽히 맞선 3회말 2사 3루서 결승 좌전적시타를 터트리며 팀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강릉고 최재호 감독과 이창열 코치도 정준재의 활약에 엄지를 치켜세우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준재가 롤 모델로 꼽은 김지찬은 프로필 기준 163㎝로, KBO리그 등록선수들 중 최단신이다. 그러나 타격 정확도와 작전수행능력이 뛰어나다. 정준재도 마찬가지다. 키는 작아도 콘택트 능력, 주루 센스, 선구안이 발군이어서 활용도가 높다. 그는 ‘제2의 김지찬이 아니냐’는 말에 “아직 그 정도는 아니다. 김지찬 선배는 내 롤 모델이다. 간결하게 끊어 치는 타격이 정말 멋지다”며 “나도 주루와 콘택트, 선구안이 강점이다. 앞으로 그 장점을 더 살리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올해 주말리그에선 좀처럼 타격감이 올라오지 않아 걱정이 컸지만, 이번 대회에서 팀의 4강 진출을 이끈 결정적 일타로 웃음을 되찾을 수 있었다. 그는 “솔직히 타격감이 최근에 좋지 않아서 한 가지 구종만 보고 노려서 치려고 했다. 어떻게 주자를 들여보낼까만 고민했는데, 결과가 좋았다”고 기뻐했다.

정준재는 상인천초~동인천중 출신이다. 그런데 중학교 졸업 후 동일 연고지역(인천)이 아닌 강릉고 진학을 결정했다. 이 경우 1차지명 대상에선 제외된다. 더 성장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기에 과감한 선택을 했다. 그는 “내가 인천 출신인데, 인천고를 이겼다”며 “강릉고는 실내연습장이 잘돼있어 야수들이 훈련하기도 좋다. 무엇보다 실력이 많이 늘었다는 느낌이 든다”며 활짝 웃었다. 이어 “투수들이 점수를 많이 안 주고, 야수들도 실책 없이 수비를 잘해주면서 점점 팀이 발전하는 느낌이다. 여기까지 왔으니 반드시 우승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의 뒷모습을 지켜보던 이창열 코치는 흐뭇하게 웃고 있었다.

목동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