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사자기] 문동주-박영현-윤태현, 프로 1차지명 후보 투수들의 눈부신 선전

강산 기자 입력 2021-06-14 14:49수정 2021-06-14 14: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동주-박영현-윤태현(왼쪽부터). 스포츠동아DB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은 미래 스타들의 등용문이다. 2019년 이 대회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던 소형준(KT 위즈)이 KBO리그 데뷔 첫해인 지난해 13승(6패)을 따내며 신인왕에 등극한 사례는 모든 선수들에게 꿈같은 일이다.

올해도 프로 스카우트들은 대회 기간 내내 현장에서 매의 눈으로 선수들을 관찰하며 옥석 가리기에 여념이 없었다. 특히 상위 지명 후보로 분류한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서면 이들의 손과 눈은 더욱 바빠졌다. 일부 선수들의 투구를 지켜보면서는 “프로선수 못지않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1차지명 후보로 꼽히는 투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기대했던 대로 스카우트들의 눈을 사로잡았고, 당찬 포부를 밝히며 프로무대 입성을 다짐했다. 특히 문동주(광주진흥고), 박영현(유신고), 윤태현(인천고)은 마운드에 오를 때마다 호투를 펼치며 애초의 평가가 틀리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최고 구속 154㎞의 강속구를 보유한 문동주는 고교 최대어라는 평가에 완벽하게 응답했다. 팀의 3경기에 모두 등판해 16.1이닝을 소화하며 1.69의 평균자책점(ERA)을 기록했다. 22개의 삼진을 엮어내는 동안 볼넷은 2개에 불과했고, 이닝당 출루허용(WHIP·0.81)과 피안타율(0.193) 모두 수준급이었다. 그는 “부드러운 폼으로 강한 공을 던지는 게 내 장점”이라며 “프로무대에선 변화구와 경기운영능력을 더 향상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박영현은 이번 대회를 통해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은 케이스다. 시속 150㎞대의 강속구를 지닌 데다 제구력도 뛰어나 스카우트들의 평가가 더 올라갔다. 4강전까지 팀의 5경기 중 4경기에 등판해 2승1패, ERA 1.13(15.2이닝 2자책점), 피안타율 0.135, WHIP 0.50의 성적을 기록했다. 특히 21개의 삼진을 잡아내는 동안 볼넷은 단 하나뿐이었다. 임성헌 유신고 투수코치와 함께 투구 시 팔이 뒤로 빠지는 동작을 교정한 것이 주효했다. 임 코치는 “박영현은 배짱이 대단하고, 이해력이 빠르다는 게 가장 큰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사이드암 투수임에도 시속 140㎞대 중반의 직구를 보유한 윤태현 역시 팀의 4경기 중 3경기에 등판해 16이닝을 소화하며 ERA 1.13을 기록했다. 삼진(17개)/볼넷(2개) 비율에 드러나듯, 탁월한 제구력과 완급조절이 강점이다. 볼 끝의 움직임이 좋아 땅볼 유도에도 능하다. 연고지 팀인 SSG 랜더스도 윤태현을 강력한 1차지명 후보로 점찍고 관찰했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