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단신]조코비치 310주간 세계 1위 최장 동률

동아일보 입력 2021-03-02 03:00수정 2021-03-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 단식 최장 기간 세계 랭킹 1위 동률 기록을 작성했다. 조코비치는 1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통산 310주간 1위를 기록했다. 이는 로저 페더러(5위·스위스)의 최장 기간 단식 1위 기록과 같다. 조코비치는 2011년 7월 처음 세계 1위에 올랐고 지난해 2월부터 1년 넘게 1위를 지키고 있다. 최다 연속 기간 세계 1위 기록은 페더러가 2004년 2월부터 2008년 8월까지 유지한 237주 연속이다.


#조코비치#남자프로테니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