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카잔 황인범, 컵대회에서 1골 2도움 ‘펄펄’

뉴시스 입력 2020-09-17 08:19수정 2020-09-17 0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러시아 프로무대에 진출한 황인범(루빈 카잔)이 컵대회에서 골맛을 봤다.

황인범은 17일(한국시간) 러시아 노보로시스크 슈타디온 센트랄에서 열린 러시아컵 1라운드 체르노모레츠전에 선발로 나서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지난달 루빈 카잔과 계약을 맺고 유럽행의 꿈을 이룬 황인범은 이적 2경기 만인 지난달 27일 FC우파와의 프리미어리그에서 데뷔골을 터뜨리더니, 컵대회를 통해 다시 한 번 득점포를 가동했다.

2선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뽐내던 황인범은 도움으로 이날 경기 첫 공격 포인트를 신고했다. 전반 25분 왼쪽 측면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정확히 배달, 이반 이그나티예프의 헤딩골을 도왔다.

주요기사
1-1로 맞선 후반 7분에는 직접 득점에 가담했다.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오른발로 찬 공이 골키퍼 손을 피해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10분 뒤에는 빠른 크로스로 도움을 추가했다. 황인범은 교체없이 90분을 모두 뛰었다.

카잔은 황인범의 맹활약 속에 체르노모레츠를 4-2로 제압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