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 황희찬, 빅리그 분데스리가 입성

유재영 기자 입력 2020-07-09 03:00수정 2020-07-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이프치히 홈피서 이적 공식 발표
등번호 11번에 계약 기간 5년… 현지 언론 “이적료 202억 수준”
단장 “팀 공격 풀어줄 적임자”
황희찬 “새 도전 설레… 많은 골 넣겠다”
독일 분데스리가 RB라이프치히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활약했던 황희찬의 영입을 8일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5년이다. 라이프치히 구단은 ‘환영, 황희찬’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RB라이프치히 홈페이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황소’ 황희찬(24)이 그토록 고대하던 유럽 빅리그 중 하나인 독일 분데스리가에 입성했다. 라이프치히는 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국가대표 황희찬의 이적을 공식 발표했다. 잘츠부르크도 동시에 이적 소식을 전했다.

계약 기간은 2025년까지 5년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황희찬의 이적료는 1500만 유로(약 202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라이프치히는 팀의 주력으로 성장하길 기대하는 황희찬에게 등번호 ‘11번’을 부여하기로 했다. 11번은 한국 축구의 레전드로 1980년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차붐’의 아성을 쌓은 차범근 전 수원 감독의 현역 시절 등번호다. 라이프치히는 2019∼2020시즌 34골을 터뜨리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로 이적을 확정한 티모 베르너의 대체자로 황희찬을 선택하면서 그의 등번호도 넘겼다. 황희찬의 유니폼에는 성 대신 이름이 표기된다.

마르쿠스 코뢰셰 라이프치히 단장은 “측면과 중앙 등 모든 포지션에서 뛸 수 있고 스피드에 활동량까지 갖춘 황희찬은 우리 팀의 공격을 더욱 유기적으로 풀어줄 적임자”라고 극찬했다. 황희찬은 “라이프치히에서 새 도전을 할 생각에 설렌다. 라이프치히는 젊은 클럽인 데다 공격적인 경기 방식이 내게 꼭 들어맞는다. 많은 골을 넣겠다”고 이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라이프치히 이적은 프로축구 선수로서 성장하는 데 상당히 중요한 과정이 될 것이다. 팀이 성공하고 가능한 한 많은 목표를 이루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황희찬은 잘츠부르크에서 4시즌 동안 총 125경기에 출전해 45골(정규리그 28골, 컵대회 6골, 유럽클럽대항전 11골)을 터뜨리며 핵심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지난해 10월 리버풀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세계 최고의 수비수 피르힐 판데이크를 제치고 골을 터뜨려 여러 빅리그 팀들의 주목을 받았다. 그중에서도 잘츠부르크와 함께 세계적 음료 회사 ‘레드불’ 그룹 소속 자매 구단인 둔 라이프치히가 관심을 나타냈고 결국 독일행이 성사됐다.

주요기사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유재영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황희찬 이적#독일 분데스리가 입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