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콤팩트뉴스] 임창용 2년만에 시즌 30S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17 07:00수정 2010-09-17 08: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창용 2년만에 시즌 30S

임창용(34·야쿠르트)이 16일 도쿄 진구구장에서 열린 요미우리와의 홈경기 6-4로 앞선 9회초에 등판, 1이닝을 삼자범퇴로 막고 2년만에 30세이브를 달성했다. 직구 최고시속은 151km. 방어율은 1.43으로 떨어졌다. 한편 김태균(28·지바롯데)은 지바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소프트뱅크와의 경기에 4번 1루수로 선발 출장, 4타수2안타1볼넷을 기록했다.

추신수 ‘최고의 5툴 플레이어’ 후보

클리블랜드 추신수(사진)가 16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에서 실시되는 ‘최고의 5툴 플레이어’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필라델피아 2루수 체이스 어틀리, 콜로라도 유격수 트로이 툴로위츠키, 텍사스 외야수 넬슨 크루즈 등이 또다른 후보다. 추신수는 이날 LA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 3번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에인절스의 한국계 유망주 최현은 8번 포수로 선발 출장, 1회 2사 만루에서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는 등 데뷔 첫안타와 타점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프로야구 출범 30년 기념 엠블렘 공모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1월8일부터 12일까지 새로운 CI와 프로야구 출범 30년을 기념하는 엠블렘을 공모한다. CI에는 새 심벌과 로고타입(글자체), 시그니처, 전용 컬러 등이 포함되며 엠블렘에도 로고타입이 들어가야 한다.

[스포츠동아]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