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포커스] “용병 타자? 투수?” 金의 고민

동아닷컴 입력 2010-09-10 07:00수정 2010-09-10 08: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IA 3 - 2넥센 (목동)
넥센 김시진. [스포츠동아 DB]
넥센 김시진 감독(사진)은 경기 전 내년 시즌 외국인선수 구성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김 감독은 “결정된 사항은 전혀 없다. 그러나 변화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2009년 KIA는 로페즈, 구톰슨이 함께 314이닝을 던져 27승을 합작하며 2010년 ‘외국인선수 선발 2명 구성’ 대유행을 일으켰다. 올 시즌 넥센과 롯데를 제외한 6개 구단이 외국인 선수를 모두 투수로 뽑았다.

이중 LG 오카모토를 제외한 13명이 선발요원이다. 2009시즌 개막을 앞두고 각 구단이 선발한 외국인 선수 16명 중 투수는 10명, 이 가운데 선발투수가 8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폭발적인 증가였다.

관련기사
그러나 올해 외국인 선발 2명 조합으로 100% 성공을 거둔 구단은 한 팀도 없다.

1∼2위 팀도 마찬가지다. SK는 글로버가 부진하고 삼성은 나이트를 교체했다. 당장 유행을 선도한 KIA부터 외국인타자 영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올해 중반 유행을 쫓아 클락을 니코스키로 바꾼 넥센도 장거리포 부재로 골머리를 앓았다.

결국 외국인 선발 유행이 1년 만에 시들해지며 무용론에 시달렸던 외국인 타자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목동 |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