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특수본,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피의자 소환

입력 2022-12-02 08:32업데이트 2022-12-02 08: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경찰청을 방문한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22. 뉴스1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경찰청을 방문한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22. 뉴스1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2일 오전 10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58)을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한다.

특수본에 따르면 김 청장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돼 이날 조사를 받는다. 김 청장은 서울 관내 치안 총책임자로서 참사 전후 조치를 소홀히 했다는 의혹으로 경찰청 특별감찰팀의 감찰을 받아왔다.

김 청장은 참사 당일인 지난 10월 29일 사고 발생 후 1시간21분이 지난 오후 11시36분에서야 현장에서 이임재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의 첫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지난달 11일 김 청장을 한 차례 대면 조사하고 서면 답변을 받은 뒤 지난달 28일 특수본에 감찰자료를 넘겼다.

자료를 검토한 특수본은 김 청장을 피의자로 입건한 뒤 이날 소환해 첫 피의자 신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