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재유행 대비 분만·투석 병상 확보…응급실 일반격리병상도 확진자 치료

입력 2022-07-06 11:25업데이트 2022-07-06 11: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0년 12월 11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의료진들이 코로나19 확진자를 응급실로 이송시키고 있다. 2020.12.11/뉴스1
코로나19 재유행 위험이 증가하자 정부가 특수·응급환자 병상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특수병상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응급실의 음압 격리병상이 꽉 차면 일반 격리병상에서도 확진자를 치료할 수 있도록 운영 지침을 개정한다.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 같은 내용의 ‘재유행 대비 특수·응급병상 대응 방향’을 마련했다.

우선 분만·투석·소아 확진자를 위한 특수 병상의 경우, 재유행에도 치료가 원활할 수 있도록 거점전담병원 특수치료 병상과 지역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일반 병상 규모를 유지한다.

재유행으로 특수 치료 수요가 급증하는 경우 인접 권역 간 특수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운영체계를 구축해 병상 수요에 보다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소아·산모 등 특수환자는 입원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정비하고, 별도의 배정절차 없이 자체 입원할 수 있는 기준을 안내해 병상 배정 대기 시간을 최소화한다.

응급실의 경우 응급실 축소·중단 없이 상시 대응 가능한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위해 음압 격리병상 외에 일반 격리병상에서도 확진자 치료가 가능하도록 관련 지침을 7월 중 개정한다.

응급환자 이송지원을 위해 119구급대 등과 응급실 병상 현황을 실시간 반영, 공유할 수 있도록 응급자원정보시스템(종합상황판)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비상 시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이송병원 선정과 전원 업무를 지원하도록 해 보다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한다.

이밖에 중수본은 재유행에 대비한 응급의료 대응체계 점검을 위해 지난 6월부터 복지부-중앙응급의료센터-대한응급의학회로 구성된 민관합동 TF를 주기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특수·응급병상에 대한 점검과 운영 고도화를 통해 향후 재유행에 대비해 원활한 특수·응급 진료를 위한 탄탄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