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치마 여성만 쫓았다…CCTV로 몰카 찍은 지하철승무원

입력 2021-12-01 17:16업데이트 2021-12-01 17: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뉴스1
서울교통공사 차장급 승무원이 열차 내부와 승강장 등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이용해 여성 승객들을 수개월 간 불법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1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신정승무사업소 소속 차장 A 씨(54)는 지하철 2호선 열차와 승강장에 설치된 보안용 CCTV 속 여성 승객들을 자신의 휴대전화로 찍은 뒤 이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A 씨는 몸매가 드러나는 옷이나 치마 입은 여성만을 쫓아 그들의 동선을 따라 CCTV 화면을 바꿔가며 촬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A 씨가 지난 10~11월 SNS에 올린 사진과 영상은 70개가 넘는다. 현재 해당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서울교통공사는 A 씨를 직위 해제하고 업무에서 배제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감사 여부를 검토해 A 씨의 징계 수위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