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경찰, ‘2만명’ 참가한 민주노총 총궐기 수사 착수

입력 2021-11-27 17:10업데이트 2021-11-27 18: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에서 열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의 총궐기 대회에 앞서 화물연대와 공공기관본부가 사전 집회를 하고 있다. 2021.11.27/뉴스1 © News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이 27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강행한 총궐기 집회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이날 “대규모 불법 집회를 강행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 등에 대해 집시법 및 감염병예방법 등 위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은 불법 행위에 책임이 있는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에게 즉시 출석을 요구하는 한편, 채증자료 분석 등을 통해 신속·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에서 ‘판을 뒤집자! 세상을 바꾸자! 동네방네 공공성 구석구석 노동권 공공운수노조 총궐기’를 열었다.

현정희 위원장은 “오늘 총궐기는 코로나19 시대 한국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인 사회 공공성과 노동 기본권을 주장하고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총궐기를 거쳐 내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까지 투쟁 대장정에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공운수노조 측은 총궐기를 통해 정부 측에 7가지를 요구할 방침이다.

이들은 현재 ▲공공서비스 확충 ▲사회 공공성 역행하는 기획재정부 해체 ▲비정규직 및 차별 철폐 ▲화물 안전운임제 전면 확대·강화 ▲노동법 확대 적용 ▲노동 주도 및 공공 중심의 정의로운 기후 위기 전환 ▲공공부문 노정교섭 수용을 주장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 산하 본부들은 총궐기에 앞서 이날 오후 1시께부터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공공기관본부는 서울 도심, 교육공무직본부는 종로구 시교육청 인근, 민주우체국본부는 광화문 우체국 앞에서 사전 대회를 진행한 뒤 총궐기를 위해 여의도로 집결했다.

현재 파업을 진행 중인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총궐기 장소인 여의도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전국에서 상경을 한 이들은 정부와 여당 등을 규탄하며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주장했다.

이날 발언자로 나선 이봉주 화물연대본부 본부장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법안과 상시보험 전면 적용 법안 등이 국회에 상정된 지 한참이 지났다”며 “화물 노동자의 노동 환경이 바뀌지 않는다면 4차 산업혁명도, 물류 산업 발전도 불가능하다는 걸 외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서울시와 경찰은 공공운수노조가 신고한 집회 인원이 499명을 초과하면서 총궐기를 불허, 집회 금지를 통고했다. 현재 정부 방역 수칙에 따른 집회 인원은 499명이다.

결국 경찰은 이날 130여개 부대, 8000여명 경력을 투입해 도심권과 여의도권 등을 중심으로 임시검문소를 운영했다. 차량 우회 등 교통 통제도 실시했다.

법원도 전날 공공운수노조가 서울행정법원에 집회금지 통보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지만 공공운수노조 측은 총궐기를 강행했다. 집회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해 입건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