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22일부터 전면 등교… 주말 수험생 21만명 대거 이동에 불안감

입력 2021-11-20 03:00업데이트 2021-11-20 03: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도권 포함… 교육도 ‘위드 코로나’
동거인 격리해도 접종자 등교 가능… 미접종자 PCR 음성 결과 제출해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끝나고 논술고사 등 대학별 전형 응시를 위한 전국적인 수험생 이동이 19일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2일부터는 전국의 모든 학교에서 전면 등교가 시작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3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방역 불안이 커지고 있다.

19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번 주말(20, 21일) 21만 명, 다음 주말 22만 명의 수험생이 대학별 전형에 응시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진행된 대학별 전형을 통해 집단감염이 발생한 사례는 없다. 하지만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 이후 확산세가 거센 상황이라 학교와 학부모의 불안감이 높다.

다음 주부터는 수도권 유치원 및 초중고교가 전면 등교를 시작한다. 교육계도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는 것이다. 교육부는 일부 과밀·과대학교를 제외하고 수도권 학교의 97%가 전면 등교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전국 모든 학교에서 전면 등교가 실시되는 건 처음이다.

만약 부모 등 동거인이 자가 격리자여도 학생이 예방접종을 완료했다면 등교할 수 있다. 예방접종을 미완료한 학생은 등교 전 48시간 이내 실시한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가 음성이면 등교할 수 있다. 동거인이 확진자라면 △PCR 음성 △밀접접촉 당시 예방접종 완료 △무증상 등의 요건을 충족하면 등교할 수 있다.

등교 확대에 대해선 여전히 찬반이 나뉜다. 돌봄과 학력 문제가 커져 등교 확대에 대한 요구가 높다. 하지만 일부 학부모는 자녀에게 학교 급식을 먹이지 않겠다는 등 전면 등교에 대한 자구책을 내놓고 있다. 당분간 혼란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학교 내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학생 일부는 등교하지 못한다. 이미 전면 등교를 시작한 상황이라 학교가 이런 학생들의 원격수업까지 신경 쓰기 어렵다.

정부는 학생들에게도 백신 접종 완료자 또는 PCR 음성 확인자만 시설 출입을 허용하는 ‘방역패스’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 인터뷰에서 “18세 이하도 (방역패스를) 예외 없이 적용하는 방법을 논의 중”이라며 “다음 주쯤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