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처음 치러진 문·이과 통합형 수능…가채점 결과 속단 말아야

입력 2021-11-18 19:53업데이트 2021-11-18 19: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8일 오후 광주 남구 동아여자고등학교 고사장에서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수험생이 밝은 표정으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박영철 기자
18일 치러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첫 문·이과 통합형이다. 게다가 대학 입학을 준비하는 수험생 수도 증가해 입시 결과 예측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속단하지 말고 대학별 고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우선 입시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원격수업, 의·약학계열의 확대·신설 등으로 증가한 재수생의 영향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올해 수능 응시생 수는 지난해보다 1만6000여 명이 증가한 50만9821명이다. 이 중 졸업생은 1764명이 증가한 13만4834명이 지원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올해 수능 1교시 결시율은 10.8%로 45만2222명이 실제로 시험을 치렀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수험생 증가와 주요 대학을 중심으로 한 정시모집 확대는 대학별 지원자의 연쇄 이동을 일으켜 합격선의 변화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수능 가채점 결과를 속단하지 말고 남아있는 수시모집 전형의 대학별 고사에 적극적으로 응시하는 편이 낫다고 입을 모았다. 첫 문·이과 통합형 수능으로 선택과목에 따른 정확한 점수 예측이 어렵고, 점수 산출방식이 바뀌면서 수시에서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맞출 수 있을지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특히 국어와 수학 영역에서 선택과목에 따른 등급 차이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국어 영역에서는 화법과 작문, 수학 영역에서는 확률과통계를 선택한 경우 같은 원점수를 획득했더라도 최종 등급에서 불리할 가능성이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학력 격차 등으로 올해 수능의 변별력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남윤곤 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올해 수능은 변별력이 생기면서 상위권 학생들은 원서 작성이 상대적으로 쉬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계열별로는 인문계열보다 자연계열 수험생이 원서 지원에서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재수생이 많아졌다고 해도 약대 등 자연계열이 주로 지원하는 대학 정원이 늘어났고, 높은 수학 점수를 기반으로 문과 교차 지원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임 대표는 “수학 영역에서 공통과목이 어렵게 출제되고, 선택과목이 비교적 쉽게 출제되면서 문과 학생들이 불리해졌다”며 “인문계열 수험생은 상위권까지도 자연계열의 지원 경향을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수능 등 여러 변수로 대입 합격선이 전년과 비교해 큰 변화가 예상되는 탓에 가급적 여러 입시기관의 예측 결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무엇보다 수능 이후 대학별 교사를 감안해 수험생과 가족들은 당분간 코로나19 방역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대학별 고사는 대부분 코로나19 확진자의 응시 기회를 제한한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