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접촉하고…진단검사·자가격리 거부한 10대 소년원행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05 11:50수정 2021-11-05 11: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는데도 진단검사와 자가격리를 거부한 10대 청소년이 소년원으로 보내졌다.

전북 군산보호관찰소는 보호관찰 준수사항(야간 외출 제한 명령 위반·가출 등) 위반 혐의로 A 양(14)을 소년원에 유치했다고 5일 밝혔다.

A 양은 가출 청소년들이 함께 생활하는 이른바 ‘가출팸’ 일원으로 지내는 등 소년법을 위반해 지난 8월 법원으로부터 단기 보호관찰(1년) 명령을 받았다.

이후에도 가출 청소년들과 어울려 모텔 등을 전전하다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군산시보건소로부터 진단검사 및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주요기사
그러나 A 양은 ‘즉시 귀가해 진단검사와 자가격리에 응하라’는 군산시보건소와 군산보호관찰소의 통보를 무시했다.

이에 군산보호관찰소는 법원으로부터 구인장을 발부받아 A 양을 지명수배해 최근 신병을 확보했다. 다행히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길복 군산보호관찰소장은 “코로나19로 국민이 일상을 빼앗긴 이 시기에 자신만 생각하는 이기심은 사회공동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며 “방역 당국의 지시를 어기는 보호관찰 대상자를 끝까지 추적해 격리하겠다”고 설명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