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병 사건’ 독극물 성분 미검출…국과수 1차 소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2 16:24수정 2021-10-22 16: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측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수사”
기사와 직접적으로 관련 없는 참고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한 회사에서 직원 2명이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진 것과 관련 생수병에서 독극물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1차 소견이 나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2일 ‘현재까지 (독극물 성분이) 확인된 게 없다’는 취지의 감정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18일 서울 서초구의 한 풍력발전업체 사무실에서 남녀 직원 2명이 뚜껑이 열린 채 책상 위에 있던 생수병의 물을 마시고 쓰러지는 일이 발생했다.

경찰은 이튿날 같은 팀 직원이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숨진 A 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A 씨 집에서는 독성 화학물질이 발견됐고, 그의 휴대전화에서는 독성 물질과 관련한 논문을 살펴본 흔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회사에서는 지난 10일에도 홀로 근무하던 직원이 음료를 마신 뒤 고통을 느껴 병원을 찾는 일이 있었다. 국과수 감정 결과, 그가 마셨던 음료에서는 살충제 원료로 쓰이는 독성 물질이 검출됐고, 이 물질은 A 씨 자택에서 다른 독성 물질들과 함께 발견됐다.

주요기사
한편 경찰은 남녀 직원 2명이 마신 생수병에서 독극물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오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