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징계판결 윤석열, 후보 사퇴를”… 윤석열 “이재명 면죄부 수사 좌시안해”

권오혁 기자 , 유성열 기자 입력 2021-10-16 03:00수정 2021-10-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징계 선고-대장동 의혹’ 정면충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윤 전 총장의 징계 관련 판결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을 두고 15일 정면충돌했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에게 ‘후보 사퇴’를 요구했고, 윤 전 총장은 검찰의 대장동 의혹 수사를 ‘이재명 면죄부 수사’로 규정했다.

지지율 1, 2위의 여야 대선 주자가 직접 링 위에 등판해 서로를 향한 강도 높은 공격을 쏟아내면서 각자 당내에서의 주도권 확보 및 본선을 염두에 둔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후보는 전날 법원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처분이 정당했다는 판결이 나온 것에 대해 이날 페이스북에 “징계로 면직된 공무원이 공무원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될 수는 없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는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마땅히 정치 활동 중단을 선언하라”고 요구했다. 또 “(윤 전 총장이) 현직 검찰총장이면서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고, 급기야 대선 출마의 명분으로 축적하고 사퇴 후 야당 후보로 변신했다”며 “마치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윤 전 총장을 둘러싼 ‘주술 논란’을 겨냥해 “공부하면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최근에 보니 어떤 스님에게 가서 공부하고 계셨던 것 같다. 제대로 된 선생님한테 배워야지, 왕(王)자를 쓰고 이상한 이름을 가진 분들에게 국정을 배우면 나라가 큰일 난다” 등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관련기사
이에 윤 전 총장은 페이스북에 ‘이재명 면죄부 수사 좌시하지 않겠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검찰을 향한 경고에 나섰다. 그는 “26년 검사 생활에 이런 수사 방식은 처음 본다”며 “검찰이 이대로 가면 명캠프 서초동 지부라는 말까지 듣게 생겼다”며 비판했다.

‘하명 수사’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 중 ‘철저’는 빼고 ‘신속’만 따르려다 이런 사고가 난 것 아니냐”며 “체포된 피의자도 아닌데 쫓기듯이 영장을 청구한 것은 신속하게 윗선에 면죄부를 주라는 하명에 따른 것 아닌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국정감사에서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녹취록의 ‘그분’은 ‘정치인이 아니다’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어떻게 수사 도중에 이런 발언을 하는가. 이재명 대변인이나 할 수 있는 소리”라고 주장했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이재명#윤석열#징계 선고#대장동 의혹#정면충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