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고농도 초미세먼지에 노출, 아이 성장 저하 위험↑”

김소민기자 입력 2021-09-13 14:15수정 2021-09-13 14: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신부가 임신 중 고농도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는 것이 신생아 성장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여자 어린이의 경우 5살까지도 지속적인 성장 저하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홍수종 울산의대 교수팀이 수행하고 있는 정책 연구용역인 ‘소아 호흡기·알레르기 질환 장기추적 코호트’ 제하 연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도출됐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진은 2007~2015년 사이 신장과 체중 자료 등을 수집한 5세 아동 440명의 성장 궤도와 초미세먼지(PM 2.5) 노출의 영향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임신 중기(임신 후 14~26주)에 고농도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출생아의 체중이 낮아지는 위험이 1.28배 높아졌다. 특히 여자 어린이의 경우 임신 중기의 초미세먼지 노출 농도가 높을수록 출생 및 생후 5세까지 성장이 지속적으로 저하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연구진은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는 것이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 ‘ARRDC3’의 메틸화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메틸화는 발생·발달, X염색체 비활성화, 외부 기생 유전체의 발현 억제 등 정상 세포가 기능하는 데 있어 중요한 효소 반응이다. 다만 메틸화가 과도하게 증가하면 문제가 발생한다. 주로 암세포와 종양조직에서 흔하게 관찰된다.

주요기사
분석 결과 초미세먼지 노출 농도가 높고 출생 체중이 평균 미만인 여아 신생아군에서 ARRDC3 메틸화가 증가했다. 체중이 적은 5세 여아에서도 ARRCD3 메틸화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구는 환경보건·과학 분야 저널(Environmental Research)에 7월 온라인 게재됐으며, 이달 공식 게재될 예정이다.

이 때문에 임신부는 임신 기간 중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으면 외부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또 외출시 미세먼지를 막는 보건용 마스크 착용이 꼭 필요하다. 여기에 실내에서도 초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주기적으로 환기하고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임신 기간 고농도 초미세먼지 노출이 아이의 출생 체중과 키 외에 출생 이후 성장 과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임산부와 가족들은 임신기간 초미세먼지 농도 변화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소민기자 som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