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추석 전후 100명, 지금은 2000명…사적모임 완화 괜찮을까

뉴스1 입력 2021-09-01 11:24수정 2021-09-01 11: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레일테크 방역작업원들이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뉴스1 © News1
방역당국이 추석 연휴에 한시적으로 직계가족 모임 인원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추석과 비교해 최근 확진자 규모가 20배가 넘는 등 큰 유행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올해 추석은 델타형(인도) 변이가 유행을 이끌고 있으며, 지역사회 곳곳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올해 연휴는 유행 규모나 질 측면에서 지난해 추석과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작년 추석 확진자 77명→올해 추석 2000명대 안팎

방역당국은 오는 3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연장 여부와 추석방역대책을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발표에서는 거리두기 연장 여부, 추석 연휴 때 직계가족 등의 사적모임 방역수칙을 일부 완화하는 방안이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요기사
문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규모가 지난해 추석 연휴와 비교해 심각한 수준이라는 점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이었던 10월 1일 신규 확진자는 77명 발생했다. 추석 전후로 발생한 신규 확진자도 100명 전후이며, 지금과 비교하면 매우 작은 유행 규모였다.

하지만 추석을 앞둔 현재 상황은 전혀 다르다.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추이는 8월 19일부터 9월 1일까지 최근 2주간 ‘2152→2050→1877→1626→1417→1507→2154→1882→1840→1793→1619→1487→1372→2025명’이었다.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0시 기준 1671.4명으로, 전날 1688.9명보다 17.5명 줄었다. 많게는 20배가 넘는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고, 이런 흐름이 추석 전후로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 우려스럽다.

전염력이 센 델타 변이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대유행을 주도하고 있다. 당장 백신이나 치료제로 대응할 여력이 부족한 만큼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게 유일한 대처다.

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025명 증가한 25만3445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2025명(해외유입 33명 포함)의 신고 지역은 서울 662명(해외 3명), 경기 630명(해외 9명), 인천 123명, 충남 86명, 울산 68명(해외 3명), 부산 68명(해외 1명), 대구 54명(해외 1명), 경남 48명(해외 5명), 충북 49명, 경북 44명, 광주 35명(해외 2명), 강원 36명, 대전 30명, 전북 23명(해외 3명), 전남 17명, 세종 10명, 제주 9명(해외 1명), 검역 과정 5명이다. © News1


◇성묘·벌초 등 고려해 가족 모임 완화 만지작…유행 상황은 심각

방역당국은 민족 대명절인 추석 연휴에 한해 직계가족 모임 인원을 일부 완화하는 방안을 방역 전문가들과 검토 중이다. 추석 연휴 때 차례를 지내거나 성묘 등의 전통문화를 국민들이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판단에서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민족 대명절에 성묘나 벌초 문제는 조상을 섬기는 문제이면서 국민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며 “중대본 차원에서도 그런 점을 세세하게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3~4단계 지역에선 함께 거주하지 않는 한, 직계가족 모임이라도 사적모임 예외를 적용하지 않는다. 동거가족 등 일부 사례만 허용하는 만큼 정부가 규제를 완화지 않는 한 가족과 친척을 만날 때 제약이 따를 수밖에 없다.

문제는 4차 대유행이 좀처럼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직계가족 모임을 확대 허용하는 것이 방역에는 부담으로 작용한다. 당초 당국이 전 국민 70% 예방접종 달성 시기를 9월 말에서 중순으로 앞당긴 것도 추석 민심을 고려한 조치였다.

따라서 정부가 추석 민심을 고려해 직계가족 모임을 확대 허용할 가능성이 높은 게 사실이다. 추석을 전후로 백신 1차 접종률이 70%를 넘어선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추석 전후로 최소 1000만명이 넘는 대규모 인구이동이 예상된다는 점에서 연휴 이후 확진자가 급증할 가능성이 높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지금 방역 상황은 확진자 감소보다는 추가 발생을 억제하는 수준”이라며 “예방접종률이 획기적으로 올라가기 전까지 방역수칙을 완화하는 것인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