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측 변호사 “진중권,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결정”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4 10:06수정 2021-08-04 10: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유족 측 변호인이 4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전 시장 유족 측 정철승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진 전 교수가 ‘박 전 시장이 성추행을 했다’는 취지의 페이스북 포스팅을 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정 변호사는 진 전 교수가 전날 밤 ‘박원순 측 변호사 “朴 젠더감수성 능가할 한국 남성 없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대부분의 남성은 감수성이 있든 없든 성추행은 안 해요”라고 한 것을 문제 삼았다.

정 변호사는 “박 전 시장에 대한 강제추행 고소 사건은 피고소인의 사망으로 수사기관의 ‘공소권 없음’ 처분으로 종결되었고, 국가인권위원회는 박 전 시장의 평등권 침해 차별 행위(성희롱)에 관하여 조사했을 뿐”이라며 “그러므로 ‘박 전 시장이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은 허위사실을 적시해 사자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 행위”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시사평론을 한다는 진 전 교수가 정작 시사에 어두운 모양”이라며 “진 전 교수도 고소하기로 결정했다. 그의 사회적 영향력을 고려한 부득이한 결정이다. 사회적으로 영향력을 가진 분들은 특히 이런 실수를 저지르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변호사는 3일 페이스북에 “우리나라 어떤 남성도 박 전 시장의 젠더 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었다”고 적어 ‘2차 가해 논란’이 일었다. 피해자 측은 유감을 표하면서도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